Better Health, Brighter Future

샤이어코리아, 'Fighting Fabry 캠페인' 진행…샤이어코리아, '세계 파브리병 인식의 날' 맞아 '질환 인지도 향상 위한 캠페인' 진행

파브리병 관련 분과 전문의 65명·샤이어코리아 임직원 45명 등 총 110명 참여

희귀질환 및 스페셜티 전문 생명공학 기업 샤이어코리아(대표 문희석)는 4월 1일 ‘세계 파브리병 인식의 날(Fabry Disease Awareness Day)’을 맞아 임직원 및 다양한 분과의 전문의들과 함께 질환의 인지도를 높이고 조기진단의 중요성을 전달하는 ‘파이팅 파브리(Fighting Fabry)’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밝혔다.

이번 ‘파이팅 파브리’ 캠페인에는 소아청소년과, 신경과, 심장내과, 신장내과 등 파브리병과 관련된 다양한 분과 전문의 65명과 샤이어코리아 임직원 45명 등 총 110명이 참여했으며, 파브리병에 대한 인지도를 높여 조기진단에 기여하고 환자들의 더 나은 삶을 위한 노력에 동참하는 의미로 국제 파브리병 재단(NFDF, National Fabry Disease Foundation)이 디자인한 청색 손목밴드를 착용했다. 손목밴드에는 ‘Fighting Fabry Disease, Living Better Longer’라는 문구가 새겨져 있다.

파브리병은 특정 효소의 결핍으로 세포 내 당지질(GB-3)이 축적돼 신체 조직과 장기에 진행성 손상이 발생하는 질환이다. 점진적으로 악화되는 특징이 있어 조기에 진단과 치료를 진행하면 환자의 삶의 질을 크게 향상시킬 수 있으나, 진단과 치료가 늦어질 경우 신장, 심장 등에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고, 심할 경우 생명을 잃을 수도 있는 질환이다.

약 4만~11만7,000명 당 1명 비율로 발생하는 희귀질환으로 국내에는 약 100명 정도의 환자가 진단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. 캠페인에 동참한 서울아산병원 의학유전학센터 유한욱 교수는 “파브리병의 양상이 전신에서 매우 다양한 형태로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다양한 분과의 관심과 협력이 매우 중요하다”며 “다양한 분과에서 파브리병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조기진단과 적극적인 치료를 지지하는 뜻에서 이번 캠페인에 참여했다”고 설명했다.

TOP

쿠키 사용 알림

이 사이트는 쿠키를 사용하여보다 민감하고 맞춤 설정된 서비스를 제공합니다. 이 사이트를 사용함으로써 귀하는 쿠키 알림 내용에 명시된 대로 쿠키 사용에 동의하게 됩니다. 사용되는 쿠키 및 쿠키 사용을 삭제 또는 차단하는 방법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쿠키 알림을 읽으십시오. 더 알아보기